이야기공간

자연과 함께 호홉하는 쉼이 있는 펜션
삼락정사 황토펜션에 잘 오셨습니다.

image

인도네시아, 28일부터 식용 팜유 수출 중단…파장 촉각(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구msmssolution 댓글 0건 조회 102회 작성일 22-06-28 06:15

본문

팜유 국제가격 급등과 우크라이나 사태로 '식용유 파동'을 겪는 인도네시아가 오는 28일부터 식용유와 식용유 원료물질 수출 중단을 결정했다.

세계 최대 팜유 수출국인 인도네시아의 이러한 결정이 국제 식용유 가격을 더 치솟게 하고, 줄줄이 식료품 물가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23일 인도네시아 대통령궁에 따르면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전날 밤 "국민의 필수품, 특히 식용유에 관한 회의를 주재한 결과 28일부터 식용유와 식용유 원료물질 수출을 추후 고지할 때까지 금지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이어 인도네시아 내 식용유가 저렴한 가격에 충분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해당 정책 시행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평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팜유시장 공급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팜유는 팜 나무의 열매를 쪄서 압축 채유해 만든 식물성 유지다. 팜유는 식용유, 가공식품 제조에 쓰이는 것은 물론 화장품, 세제, 바이오디젤 등의 원료로 들어간다.

인도네시아가 '식용 팜유' 수출 중단을 결정함에 따라 당장 미국 시카고 거래소의 콩기름 거래가격이 4.5% 올랐다.

인도 솔벤트추출협회(SEA)의 아툴 차투르베디 회장은 "이번 발표는 인도와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줄 것"이라며 "전혀 예상치 못한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인도네시아정부는 ‘식용유 파동’ 에 대응해 내수시장 공급의무 신설 등 여러 정책을 내놨다가 결국 원점으로 돌리고, 수출세외 부담금을 늘려 그 돈으로 내수시장 식용윳값에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그래도 정책이 효과를 보지 못하자 식용유와 원료물질 수출 중단이라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3133028?rc=N&ntype=RANKIN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