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삿갓묘
강원 영월군 김삿갓면 와석리
현황파악 안됨

 

김병연(金炳淵) 1807년(순조 7)∼1863년(철종 14). 조선시대의 방랑시인. 본관은 안동. 자는 난고(蘭皐), 별호는 김삿갓 또는 김립(金笠). 양주 출생.

선천(宣川)의 부사였던 할아버지 익순(益淳)이 홍경래의 난 때 투항한 죄로 집안이 멸족을 당하였다. 노복 김성수(金聖洙)의 구원으로 형 병하(炳河)와 함께 황해도 곡산(谷山)으로 피신해 공부하였다. 후일 멸족에서 폐족으로 사면되어 형제는 어머니에게로 돌아갔다.

그러나 아버지 안근(安根)은 홧병으로 죽었다. 어머니는 자식들이 폐족자로 멸시받는 것이 싫어서 강원도 영월로 옮겨 숨기고 살았다. 이 사실을 모르는 김병연이 과거에 응시, 〈논정가산충절사탄김익순죄통우천 論鄭嘉山忠節死嘆金益淳罪通于天〉이라는 그의 할아버지 익순을 조롱하는 시제로 장원급제하였다.
그러나 자신의 내력을 어머니에게서 듣고는 조상을 욕되게 한 죄인이라는 자책과 폐족자에 대한 멸시 등으로 20세 무렵부터 처자식을 둔 채 방랑의 길에 오른다. 이때부터 그는 푸른 하늘을 볼 수 없는 죄인이라고 삿갓을 쓰고 죽장을 짚은 채 방랑생활을 시작하였다. 금강산 유람을 시작으로 각지의 서당을 주로 순방하고, 4년 뒤에 일단 귀향하여 1년 남짓 묵었는데, 이때 둘째아들 익균(翼均)을 낳았다.

또다시 고향을 떠나서 서울·충청도·경상도로 돌았으며, 도산서원(陶山書院) 아랫마을 서당에서 몇 해 훈장노릇도 하였다. 다시 전라도·충청도·평안도를 거쳐 어릴 때 자라던 곡산의 김성수 아들집에서 1년쯤 훈장노릇을 하였다. 충청도 계룡산 밑에서, 찾아온 아들 익균을 만나 재워놓고 도망하였다가 1년 만에 또 찾아온 그 아들과 경상도 어느 산촌에서 만났으나, 이번에는 심부름을 보내놓고 도망쳤다. 3년 뒤 경상도 진주 땅에서 또다시 아들을 만나 귀향을 마음먹었다가 또 변심하여 이번에는 용변을 핑계로 도피하였다. 57세 때 전라도 동복(同福) 땅에 쓰러져 있는 것을 어느 선비가 나귀에 태워 자기 집으로 데려가 거기에서 반년 가까이 신세를 졌다. 그뒤 지리산을 두루 살펴본 뒤, 3년 만에 쇠약한 몸으로 그 선비 집에 되돌아와 한많은 생애를 마쳤다. 뒤에 익균이 유해를 강원도 영월군 의풍면 태백산 기슭에 묻었다.

그의 한시는 풍자와 해학을 담고 있어 희화적(戱畵的)으로 한시에 파격적 요인이 되었다.
그 파격적인 양상을 한 예로 들어보면, “스무나무 아래 앉은 설운 나그네에게·망할놈의 마을에선 쉰밥을 주더라·인간에 이런 일이 어찌 있는가·내 집에 돌아가 설은 밥을 먹느니만 못하다(二十樹下三十客 四十村中五十食 人間豈有七十事 不如歸家三十食).” 전통적인 한시의 신성함 혹은 권위에 대한 도전, 그 양식 파괴 등에서 이러한 파격의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국문학사에서는 ‘김삿갓’으로 칭해지는 인물이 김병연 외에도 여럿 있었음을 들어 김삿갓의 이러한 복수성은 당시 사회의 몰락양반계층의 편재와 깊은 관련이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과거 제도의 문란으로 인하여 선비들의 시 창작기술은 이 같은 절망적 파격과 조롱·야유·기지로 나타나게 된 것이다. 1978년 후손들이 중심이 되어 광주 무등산 기슭에 시비(詩碑)를 세웠으며, 1987년 영월에 ‘전국시가비건립동호회(全國詩歌碑建立同好會)’에서 시비를 세웠다. 그의 시를 묶은 《김립시집(金笠詩集)》이 있다.
상호 : 산내음와인 ㅣ 주소 : 경북 영주시 단산면 영단로 601길 64
대표전화 : 054) 637-2434 ㅣ 휴대폰 : 010-6479-2434 | 휴대폰 : 010-6781-2434
사업자번호 : 512-07-88978
대표자: 김기진 / Copyright 2013 삼락정사 All rights Reserved.